순환질환이란



구조적 정렬이 순환에 있어 무대셋팅이라면 체액은 인체 내 순환루프(circulation loop)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실체로서의 순환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체액의 순환은 어떻게 이루어질까요?










호르몬이란 그리스어로 '자극한다', '일깨운다'라는 의미를 가진 말로 이름 그대로 마음과 신체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신체 여기저기에 정보를 전달하고 자극하는 화학물질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호르몬은 심신 모두를 최상의 상태로 지킨다는 목적 하에 항상성(homeostasis) 유지를 위해 활동합니다. 현재까지 밝혀진 호르몬은 80여종으로 주로 뇌를 비롯하여 부신, 소화관, 성기 등 내분비기관이라고 불리는 7개의 장기에서 주로 분비되고 혈관이나 세포로부터도 분비됩니다. 얼마 전까지도 호르몬은 내분비계를 지칭하는 것이었지만 최근에는 신경계나 면역계의 활동이 호르몬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견해가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신경계의 신경전달물질과 면역계의 사이토카인도 항상성을 위한 정보전달 역할을 한다는 면에서 호르몬으로 보고 있습니다. 즉, 내분비관계의 호르몬, 신경계의 신경전달물질, 면역계의 사이토카인의 3가지 영역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내분비계의 호르몬은 신체 안의 기관이나 선, 세포, 혈관 등에서 만들어지는 고전적 호르몬으로 갑상선 호르몬, 성호르몬 등이 대표적입니다. 신경전달물질은 앤돌핀이나 도파민처럼 스트레스나 질병 등 신체 안팎의 변화를 신체가 받아들였을 때 그 정보를 신경계를 통해 재빨리 전달하는 물질을 말합니다. 사이토카인도 활동은 내분비계의 호르몬과 거의 같지만, 면역세포에서 분비되고 면역계가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인터루킨이나 간장병 치료약으로 알려진 인터페론 등이 있습니다.
호르몬은 특정세포에서 만들어져 체액을 따라 이동한 뒤 다른 부위에 있는 표적세포에 작용해 그 기능을 변화시키는 방법으로 생명체 내 항상성을 유지시킵니다. 호르몬은 매우 적은 양으로 표적기관에 영향을 미치고 지속 시간도 긴 편입니다. 호르몬에 의한 신호전달은 신경계와 함께 우리 몸의 기본적인 신호전달 시스템으로 특히, 체내 항상성 유지에 매우 중요합니다.